조류인플루엔자(AI) 예방 중심 방역 체계로 전환

2017-09-07 16:00:00
facebook twitter

 정부는 2017.9.7.(목)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, 관계부처 합동의 ‘조류인플루엔자(AI) 방역 종합대책’을 확정하고,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에 대비한 특별방역을 시행하기로 하였다.
  ❍ 이에따라, 정부는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비하여 9월말까지 가금관련 시설 점검 및 구제역 일제 백신접종을 완료하고, 10월부터 AI 및 구제역 특별방역을 선제적으로 시행하기로 하였다.
     * 구제역은 9월중 소 및 염소 등 일제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, 10월부터 특별방역 추진예정
 특히, AI는 ‘03년 최초로 발생한 이후 '14년부터는 매년, 계절에 관계없이 발생하고 있는 추세로,
 ❍ 매년 철새와 국내외 출입국자가 증가하고 있어 AI 유입 가능성이 높아지는 반면, 가금 농장 등이 철새 이동 경로인 서해안에 집중되어 있고 시설도 열악하여 AI 차단이 취약하며,
 ❍ 일부 전문가․동물보호단체에서는 AI의 국내 토착화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백신 접종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.
 이에 정부는 특단의 사육환경 개선과 방역사각지대 해소 없이는 AI 발생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 하에 AI로부터 자유로운 가금산업을 만들기 위해 ‘AI 방역 종합대책’을 마련하였으며,
 ❍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하여 철새가 도래하는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AI 발생시에 준하는 특별방역을 추진하기로 하였다.
    ⅰ) (9월말까지) 상시 점검 및 AI 검사 체계 구축 완료
      • 방역취약 농가(1,538호)별로 지자체 전담공무원(584명)을 지정하여 월 1회 이상 집중 점검
      • 전업규모 산란계․토종닭․오리(2,498호)는 농식품부 주관 담당자(443명)를 통해서 일일 유선확인 및 월 1회 현장점검 추진
      • 농업인․지자체 방역인력 대상으로 사전 교육을 실시하고, 지자체별 기동방역대(4,000명) 구성 및 도상 훈련 실시(지자체별 1회 이상)
      • 가축거래상이 취급하는 가금은 출하전 검사, 도축장에서 매일 검사 실시 등
    ⅱ) (10월~내년 2월)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AI 발생 여부와 상관없이 “심각” 단계에 준하여 방역 실시
      • 전 지자체에 AI방역대책본부․상황실 설치 등 24시간 비상체계 유지, 주요 거점에 통제초소․소독시설 설치
      • 농장 차단방역 강화․농장출입 최소화, 축산농가 모임 금지 등 강화된 의무 부과 등